애니펜-에스에이엠지-째깍악어, ‘메타버스 키즈 클래스’ 개발 공동 계약 체결

에스에이엠지엔터테인먼트(대표 김수훈, 이하 에스에이엠지)는 애니펜(대표 전재웅), 째깍악어(대표 김희정)와 함께 신개념 비대면 캐릭터 교육 플랫폼 ‘메타버스 키즈 클래스’ 사업을 위한 3자 간 공동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메타버스 키즈 클래스’는 인기 애니메이션의 캐릭터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해 4-7세 아동의 학습효과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교육용 영상 콘텐츠 플랫폼이다. 3사는 올해까지 플랫폼 개발을 완료하고 내년 초 정식 론칭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에 착수했다. 론칭 이후에는 초등학생 이상을 위한 콘텐츠 라인업을 추가하고, 스마트 TV 인터랙티브 콘텐츠 입점, 중국 교육시장 진출 등 사업 영역도 넓혀나간다는 방침이다.

새 플랫폼에는 딥러닝 및 증강현실(AR) 기술을 바탕으로 인기 애니메이션 미니특공대의 캐릭터 모습으로 구현된 교사가 등장해 교육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아동의 학습 집중도를 높이고, 다양한 에듀테인먼트(에듀케이션+엔터테인먼트) 재미요소를 동시에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3사는 새로운 메타버스 교육 플랫폼 구축을 위해 각 사의 강점을 살려 사업 추진 분야를 나누어 담당한다.

에스에이엠지는 이번 사업에서 캐릭터 IP를 제공하며 해외 사업 부문을 담당한다. 에스에이엠지의 ‘미니특공대’, ‘캐치! 티니핑’ 등 자사 IP 콘텐츠들은 누적 조회 수 370억 뷰를 기록하는 등 거대한 글로벌 팬덤을 보유 중이다. 강력한 IP 인지도를 바탕으로 단기간 내 국내 에듀테크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후 글로벌 시장까지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애니펜은 증강현실(AR) 기반 인터랙티브 콘텐츠 제작 기술을 기반으로 딥러닝을 도입한 ‘메타버스 키즈 클래스’ 플랫폼을 개발하는 역할을 맡았다. 뿐만 아니라 자체 캐릭터 방송 엔진을 통해 화면 속 캐릭터의 움직임을 현실감 있게 구현하는 등 콘텐츠의 전반적인 기술 퀄리티를 높이는 작업도 병행할 예정이다.

놀이·학습 선생님 매칭 플랫폼 째깍악어는 교육 커리큘럼 기획‧개발 및 교육 콘텐츠 유통을 맡는다. 기업 부설 아동창의연구소의 수업 콘텐츠와 20만 명의 회원을 바탕으로 ‘메타버스 키즈 클래스’ 커리큘럼 기획과 교사 관리를 담당하며 양질의 ‘에듀테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은 집중력 문제로 비대면화에 어려움을 겪는 영유아 교육 시장의 문제를 해결하고 코로나19 이후 급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비대면 에듀테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3사가 뜻을 모으면서 성사됐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그랜드 뷰 리서치(Grand View Research)는 전 세계 에듀테크 시장 규모는 2019년 764억 달러에서 2027년 2852억 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재웅 애니펜 대표는 “메타버스 시대는 기술력과 더불어 알파세대에 맞는 강력한 IP가 필수적이며 급변하는 디지털 전환에 맞는 기업 간의 과감하고 유연한 연대 또한 매우 중요하다”라며 이번 공동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희정 째깍악어 대표는 “자사의 노하우를 통해 완성된 섬세한 교육 서비스를 탑재해 까다로운 국내 시장에서 먼저 인정받고 이를 발판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큰 성과를 낼 것”이라며 포부를 전했다.

김수훈 에스에이엠지 대표는 “국내 최고의 XR 기술력을 보유한 테크기업 ‘애니펜’과 국내 최고의 유아돌봄기업 ‘째깍악어’의 역량을 모아 기존에 없던 새로운 교육 서비스를 선보이게 되어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강력한 IP를 활용해 콘텐츠 가치를 확대할 수 있는 다양한 협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