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지애니메이션, 콴엔터테인먼트와 키즈 콘텐츠 MOU 체결

‘미니특공대’, ‘레이디버그’의 제작사인 삼지애니메이션(대표 김수훈)과 ‘하하’, ‘별’ 등이 소속된 콴엔터테인먼트(대표 장형철)가 키즈 콘텐츠 공동사업에 대한 MOU를 27일 체결하였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키즈 콘텐츠 전문가들로 이뤄진 제작팀을 구성하여 어린이들이 쉽게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하고, 기획-제작-배급-머천다이징-유통-마케팅까지 체계적인 OSMU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아티스트 ‘하하’가 중국,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해당 시장을 필두로 글로벌 콘텐츠로 확산을 위한 마케팅 전략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콴엔터테인먼트는 음반, 콘텐츠, 매니지먼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을 진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MOU체결을 통해 자사만의 색깔이 담긴 새로운 포맷의 키즈 콘텐츠를 기획하고 지속적인 홍보사업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삼지애니메이션은 미디어 시장을 선도하는 콘텐츠 그룹으로써 현재 유튜브 채널 총 구독자수 약 1,600만명, 총 조회수 약 81억뷰, 골드버튼 4개, 실버버튼 13개라는 성과를 보유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본 프로젝트를 성공시키고, MD상품 기획 및 유통까지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